[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밴드 잔나비가 김종환의 ‘사랑을 위해서’로 이창민을 넘고 1승을 거뒀다.

1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전설 김종환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잔나비는 1998년에 전국민적으로 사랑받았던 김종환의 ‘사랑을 위해서’로 무대를 꾸며 객석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무대에 앞서 보컬 최정훈은 이 곡에 대해 “워낙 어렸을 때부터 차에서 부모님이 듣던 노래”라며 “이미 어느새 머릿 속에 주입된 노래”라고 했다. 이어 “잔나비의 워너비같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김종환은 “담담하게 부르는 걸 보고 감동이왔다. 노래를 열심히 마음으로 표현하려고 한 것에 감동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잔나비는 412점을 받아 김수희의 곡 ‘아모르’을 불러 403점을 모은 이창민을 이겼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