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사진제공=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사진제공=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김영광과 진기주가 묘한 기류를 풍기며 대치하고 있다.

오는 5월 6일 첫 방송을 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문제의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아슬아슬하고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두 사람이 피워낼 통통 튀는 로코 지수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돌연 두 사람의 일촉즉발 대치 상황이 포착됐다. 사무실 안에서 도민익은 정갈희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듯 날카로운 눈빛으로 경고를 하는 듯한 손짓을 하고 있다.

과연 무엇이 그의 심기를 자극했을지 호기심을 더하는 반면, 정갈희는 당당한 눈빛을 해 더욱 예측 불가의 상황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기죽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가감 없이 드러낼 것 같은 그녀의 표정은 둘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지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이처럼 대립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도민익과 정갈희의 모습은 로맨스 외에도 예상치 못한 전개가 펼쳐짐을 암시, 앞으로 보여줄 티격태격 케미를 예고한다. 미묘한 기류가 흐르는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해치’ 후속으로 오는 5월 6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