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에픽하이 ‘2019 북미투어’ 스틸컷. / 사진제공=에픽하이 공식 SNS

그룹 에픽하이 ‘2019 북미투어’ 스틸컷. / 사진제공=에픽하이 공식 SNS

그룹 에픽하이 ‘2019 북미투어’ 스틸컷. / 사진제공=에픽하이 공식 SNS

그룹 에픽하이(Epik High)의 ‘2019 북미투어’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에픽하이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Terminal 5에서 ‘2019 에픽하이 북미투어(2019 EPIK HIGH NORTH AMERICAN TOUR)(이하 ‘2019 북미투어’)’ 뉴욕 공연을 개최했다.

뉴욕 공연에는 에픽하이를 보기 위해 현장을 찾은 수많은 관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며,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에픽하이는 이에 화답하듯 콘서트 내내 에너지 넘치고 신나는 무대로 공연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관객들 역시 멤버들의 무대에 열띤 호응을 보냈다.

특히 스포티파이, 인터스코프, 거버너스 볼 뮤직 페스티벌 관계자들이 대거 뉴욕 공연을 관람한 후 에픽하이의 화려한 공연에 호평을 남겼다는 후문이다.

미네아폴리스, 시카고, 토론토, 뉴욕까지 총 4개 도시 공연을 마무리한 에픽하이의 ‘2019 북미투어’는 평일과 주말을 가리지 않고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에픽하이는 지난 1일부터 ‘2019 북미투어’에 돌입해 ‘2015 북미투어’ 이후 4년 만에 글로번 팬들과 만나고 있다.

이번 투어는 미네아폴리스를 시작으로, 시카고, 토론토, 뉴욕, 보스턴, 필라델피아, 워싱턴, 텍사스,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밴쿠버 등 미국과 캐나다의 주요 17개 도시에서 총 18회 공연으로 약 한 달간 진행된다. 오는 5월 3일 밴쿠버에서의 공연을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