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미성년’에서 열연한 배우 김혜준이 8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미성년’에서 열연한 배우 김혜준이 8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미성년’에서 열연한 배우 김혜준이 8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혜준이 영화 ‘미성년’에서 염정아, 김소진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김혜준은 배우 김윤석의 감독 데뷔작인 영화 ‘미성년’에서 아빠의 비밀을 알게 된 주리 역을 맡았다. 8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김혜준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염정아는 극 중 주리의 엄마 영주 역으로 등장한다. 김소진은 주리의 친구인 윤아 엄마 역으로 나온다. 김혜준은 두 선배 배우의 연기에 대해 “공기까지 눌러버리는 집중력에 놀랐다. 내가 나오지 않는 장면의 촬영 때도 자주 나가서 모니터링했다. 모니터와 선배들이 연기하는 곳의 거리는 떨어져 있어도, 공기를 누르는 힘이 엄청나다는 게 느껴졌다. 작은 숨소리 하나까지 들리는 듯했다. 그 집중력을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염정아와 드라마 ‘SKY 캐슬’에서 모녀지간으로 나왔던 배우 김혜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혜윤이 이번 영화에서 주리의 친구 역으로 잠깐 출연하기 때문. 김혜준은 “‘SKY 캐슬’을 챙겨봤는데, (염정아) 선배 딸로 (김혜윤이) 나와서 이게 무슨 일이야라고 메시지를 보냈다”며 웃었다. 이어 “좋은 드라마를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했다. 영화 시사회에도 왔는데 얼굴을 못봤다”고 아쉬워했다.

김혜준은 영화 ‘허스토리’, 드라마 ‘최고의 이혼’ ‘킹덤’ 등에 출연했다. 데뷔 후 베테랑 선배 배우들과 연이어 같은 작품에서 연기한 소감을 묻자 “좋은 부담감이 있다. 기라성 같은 선배들과의 촬영은 현장에 나가는 것부터 배움”이라고 기뻐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