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형식이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형식이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형식이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형식이 영화 ‘배심원들’로 첫 스크린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문소리, 박형식, 조한철, 윤경호, 김홍파, 조수향, 김미경, 백수장과 홍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박형식은 “극 중 청년창업자로 8번 배심원 권남우를 연기했다”며 “데뷔 이후 첫 영화다. 제작보고회 현장에 오기 전 잠을 못 잤다. 긴장도 많이 되고 설?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도 그렇고, 촬영장에서도 선배님들이 많이 계셨기 때문에 의지가 됐다”며 “최선을 다해 촬영했다.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배심원들’은 어쩌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오는 5월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