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tvN 드라마 ‘자백’ 방송화면.

6일 방영된 tvN 드라마 ‘자백’ 방송화면.

6일 방영된 tvN 드라마 ‘자백’ 방송화면.

6일 방송된 tvN 드라마 ‘자백’에서 이준호가 조금은 낯선 신현빈의 모습에 착잡해진 내면을 표현했다.

하유리(신현빈)는 조 간호사를 면회하러 갔다가 의심쩍은 말을 들었다. 조 간호사는 “하 기자님(하유리의 아버지)이 돌아가셨을 때 내가 담당 간호사였는데도 아무도 나한테 물어보지 않았어”라고 털어놓았다.

하유리의 마음 속에는 그 말이 계속 맴돌았다. 최 변호사의 사무실로 돌아온 하유리는 일을 하는 최 변호사를 바라봤다.

하유리는 자신의 아버지도 최 변호사처럼 일하곤 했다며 “아빠가 살아계셨으면 일하고 나보면 웃어주고 그랬을까. 아빠 생각난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 변호사는 하유리에게 무슨 일이 있는지 재차 물어봤으나 하유리는 끝까지 말을 하지 않았다. 최 변호사가 권한 술에도 하유리는 마시지 않겠다며 사무실을 나갔다. 술이라면 언제나 반기던 하유리였기 때문에 최 변호사는 다음날 아침이 되어서도 하유리의 생각을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