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6일 방영된 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6일 방영된 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6일 방송된 KBS2 음악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가수 남태현이 육중완밴드와 박시환의 대결에서 육중완밴드가 무조건 이길 것 같다고 확신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고(故) 이호준 작곡가 편으로 꾸며졌다.

남태현은 육중완밴드가 부른 소방차의 ‘어젯밤 이야기’를 함께 지켜봤다. 배우 제임스 딘을 따라하는 육중완의 제스처가 여러 포인트 중 하나였다. 강준우는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를 따라했다.

남태현은 “처음엔 육중완밴드가 콘셉트나 퍼포먼스에 열중했구나 싶었는데 보컬이 너무 탄탄해서 빨려들었다”며 이유를 답했다. 또 강준우표 엘비스 프레슬리에 대해선 “엘비스 프레슬리를 좋아하는데 내가 좋아하는 모습과는 살짝 다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중완밴드가 428점으로 박시환을 꺾고 1승을 가져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