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예능 ‘구해줘 홈즈’. 사진제공=MBC

MBC 예능 ‘구해줘 홈즈’. 사진제공=MBC

MBC 예능 ‘구해줘 홈즈’. 사진제공=MBC

오는 7일 방송되는 MBC 예능 ‘구해줘 홈즈’는 서울권에서 매물 찾기에 나선다.

‘구해줘 홈즈’는 연예인 군단이 의뢰인 대신 집을 찾아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31일 정규편성 후 첫 방송돼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시청률 4.3%(1부), 5.4%(2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6%까지 치솟았으며, 2049 시청률은 설 파일럿에 이어 어김없이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구해줘 홈즈’ 2회에서는 수도권에 3남매가 함께 살 수 있는 전셋집을 원하는 의뢰인이 등장한다. 김숙 팀장의 덕 팀은 노홍철과 김세정이, 박나래 팀장의 복팀은 박나래와 씨스타 출신 배우 윤보라, 박경(블락비)이 의뢰인의 마음을 만족시킬 매물을 찾기 위해 발품을 판다. 의뢰인의 예산에서 교통과 크기, 인테리어까지 모두 충족시키는 집을 찾았을까.

이날 의뢰인은 예산 2억 2천만원 안에서 신도림으로 출퇴근이 가능한 위치에 방 두 개 이상, 화장실 두 개인 전셋집을 요청했다. 의뢰인의 조건을 들은 코디들은 “미션 임파서블이다”“지역이 서울권이라 더더욱 힘들더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는 전언이다.

연예인 코디들은 의뢰인을 만족시키기 위해 넓은 범위의 지역을 뛰어다니며 매물을 찾았다고 한다. 그 중에는 크기며 인테리어까지 1억대 예산으론 상상할 수 없는 집까지 등장해 모두의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고. 이 집은 20분대에 신도림 출퇴근이 가능한 입지여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