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진심이 닿다’ 촬영 인증사진 / 사진제공=tvN

‘진심이 닿다’ 촬영 인증사진 / 사진제공=tvN

‘진심이 닿다’ 촬영 인증사진 /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가 28일(오늘) 최종화를 앞두고 출연진의 마지막 촬영 인증샷과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종화 대본을 든채 눈가에 손을 대고 눈물을 닦는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동욱의 모습이 담겨 있다. 권정록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이동욱은 “배우와 스태프 모두 건강하게 촬영을 끝내 다행스럽다. 2년여 만에 유인나씨와 작업을 했는데 인나씨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밝힌 뒤 “무엇보다 시청자들이 보내준 사랑에 큰 감사를 전한다. ‘진심이 닿다’를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하겠다. 시청자들도 ‘진심이 닿다’를 오래 오래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애정을 듬뿍 담아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오진심 역을 맡아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한 유인나는 “진심이를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 약 4개월 동안 감독님과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 고생 많으셨다. 그리고 ‘진심이 닿다’를 공감해주고 사랑해준 시청자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다시 사랑을 시작한 헤어진 연인 김세원 역의 이상우와 유여름 역의 손성윤은 시청자들을 위해 하트 인사를 보냈다. 이상우는 “촬영이 너무 금방 끝난 느낌이라 서운하기도 하고 홀가분하기도 하다. 많은 사랑 보내준 시청자 여러분께 사랑 보내 드리겠다”고 밝혔고 손성윤은 “이상우 선배님과 함께 촬영해서 즐거웠다”며 마지막까지 훈훈함 넘치는 현장분위기를 느끼게 했다.

‘진심이 닿다’ 최종화는 28일(오늘)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