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트래블러’ 류준열-이제훈/사진제공=JTBC

JTBC ‘트래블러’ 류준열-이제훈/사진제공=JTBC

JTBC ‘트래블러’ 류준열-이제훈/사진제공=JTBC

JTBC ‘트래블러’의 류준열과 이제훈이 쿠바의 해변에서 자신들의 배우 생활을 되돌아보며 추억을 나눈다.

28일 방송되는 ‘트래블러’에서는 류준열과 이제훈이 쿠바 쁠라야 히론에서 자유로운 하루를 보낸다.

쿠바 여행의 시작부터 올드카 운전의 꿈을 품은 류준열과 이제훈은 버스표를 예매하러 가던 길에 렌터카 업체를 발견하고 바로 발걸음을 돌렸다. 드디어 직접 올드카를 몰아볼 수 있을까 부푼 기대를 안고 업체로 들어갔는데 어디서 많이 보던 인물이 나타났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에메랄드빛 카리브해의 숨은 보석 같은 마을, 쁠라야 히론에 도착한 두 사람은 바다를 만끽하러 자전거를 타고 해안도로를 달리고 또 달렸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페달을 구르며 잠시 잊었던 자유로움을 발산하던 그들은 우연히 작은 오솔길을 발견했다. 이끌리듯 들어간 그곳에서 비밀스러운 장소를 발견해 감동을 나눴다.

숨겨진 장소를 가슴에 품고 다시 바다로 향한 이제훈과 류준열은 부드러운 햇빛이 반짝이는 아래 선베드를 깔고 몸을 뉘이고 배우의 꿈을 품게 된 계기부터, 어릴 적 동경하던 선배 배우에게 사인 받던 추억 등을 풀어놓았다. 그러다 문득 두 사람은 지금 자신들의 모습이 영화의 한 장면과 기막히게 겹친다는 것을 깨닫고 온몸에 소름이 돋는다며 감격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트래블러’는 2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