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21일 오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출두했다.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21일 오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출두했다.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21일 오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출두했다.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공유 및 유포한 혐의로 구속돼 유치장에 수감중인 가수 정준영(30)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채널A는 정준영이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만화책을 읽으며 지낸다고 보도했다.

앞서 승리(본명 이승현·29) 등이 참여한 휴대전화 메신저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공유·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입건된 정준영은 지난 21일 구속됐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유치장 신세를 지게 된 정준영은 지난 2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정준영은 2015년 말 메신저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자랑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정준영은 구속 전 경찰에 제출한 휴대전화 3대 중 1대를 공장 초기화해 모든 데이터를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해당 휴대전화의 데이터를 복구하는 데는 실패했다.

경찰은 구속 상태인 정준영을 상대로 이 휴대전화를 공장 초기화한 시점 및 이유를 파악 중이다. 정준영은 늦어도 오는 29일쯤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될 것으로 보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