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템’ 현장 스틸컷 / 사진제공=MBC

‘아이템’ 현장 스틸컷 / 사진제공=MBC

‘아이템’ 현장 스틸컷 / 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에서 진세연이 경찰서로 향한다.

‘아이템’은 25일(오늘) 경찰서로 향하는 신소영(진세연)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는 조세황(김강우)이 드림월드에 있는 사이를 틈타 폴라로이드와 사진첩을 빼낸 후 이어진 일이기에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신소영은 국과수에서 정진만(임영식) 형사를 살해한 범인이 조세황임을 가리키는 다잉메시지와 단서를 얻어냈다. 확실한 물증은 없지만 자신이 모든 걸 조종하고 우위에 있다는 그의 심리를 이용하면 스스로 범죄를 자랑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 그는 죽을 각오로 그의 별장을 찾아갔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그의 범행사실과 지금까지 살해당한 사람들이 모두 조세황과 긴밀한 관계가 있었던 인물이라는 것까지 파악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조세황이 구동영(박원상) 신부의 아이템들을 빼앗고 팔찌와 반지의 힘을 이용해 드림월드로 사라진 사이 “지금 조세황이 별장에 없고 대부분의 화원 직원들이 우릴 쫓고 있다면 지금이 기회일 수 있어요”라며 방학재(김민교)를 설득해 조세황의 아이템인 폴라로이드와 사진첩을 빼냈다. 하지만 동료형사들에게 강곤(주지훈)의 도주와 방학재의 탈옥을 돕고 있는 모습을 들키며 도망자 신세가 됐다.

제작진은 “25일 방송에서 신소영은 경찰서로 향한다”며 “지금 경찰서에 가는 것은 강곤과 함께 수배자 신분이 된 그녀에게 너무나 위험한 선택이지만 더 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용기를 낼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아이템’은 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