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스틸컷 / 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스틸컷 / 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스틸컷 / 사진제공=KBS Joy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선녀 보살 서장훈을 본받고 싶어 하는 스포츠해설가 봉중근이 등장한다.

25일(오늘) 정규 편성으로 돌아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한국 프로야구 간판 투수에서 해설가로 돌아온 봉중근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서장훈은 봉중근의 별명 ‘봉미미’의 탄생 과정을 친절하게 설명한다. 봉중근은 서장훈의 깐죽거림에 울컥해 말을 더듬으며 변명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어 “방송도 하고 싶고 야구 감독도 하고 싶다”는 봉중근에게 서장훈은 “가장 중요한 건 마음가짐”이라며 본인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아낌없는 조언을 건넸다. 진심 어린 응원으로 봉중근의 눈시울을 붉힌 서장훈의 조언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봉중근은 보살들의 황당한 질문들과 익살스러운 요청에도 거절하지 않고 모든 걸 수락하며 숨겨둔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25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