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코쿤. / 제공=윤소그룹

그룹 코쿤. / 제공=윤소그룹

그룹 코쿤. / 제공=윤소그룹

개그 아이돌 코쿤이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코쿤은 지난 24일 서울 서교동 더스텀프에서 데뷔 9개월 만에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코쿤은 객석을 가득 메운 팬들에게 2시간 동안 특별한 시간을 선물했다.

지난해 여름 발매한 첫 번째 음반 타이틀곡 ‘뭐라고?’로 콘서트의 문을 열었다. 화려한 안무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코쿤은 ‘개그아이돌’ ‘미안합니다’ ‘놈놈놈’ ‘치명녀’ 등 다양한 개그 코너와 ‘눈, 코, 입’ ‘MOVE’ ‘IDOL’ 등 다른 가수의 노래를 부르며 그동안 보여주지 않은 매력을 뽐냈다. 평소 팬들이 코쿤에게 궁금했던 질문에 답변하는 ‘토크쇼’도 팬들과 가까워졌다.

코쿤의 첫 번째 콘서트는 관객들의 행복한 웃음과 뜨거운 박수로 마무리됐다. 공연을 마친 뒤 코쿤은 “첫 번째 콘서트를 무사히 마칠 수 있어서 감개무량하다. 우리를 이렇게 좋아해 주시는 팬들이 있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노력하게 된다”며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웠다. 다음 콘서트는 고척돔이나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어 팬들에게 더욱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코쿤이 소속된 윤소그룹 대표이자 코미디언 윤형빈은 “데뷔부터 지금까지 ‘개그아이돌’ 코쿤을 사랑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코쿤은 팬들에게 어떻게 하면 행복한 웃음을 전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친구들이다. 앞으로 계속해서 팬들의 사랑해 보답할 수 있는 코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코쿤은 윤형빈과 일본 엔터테인먼트 기업 요시모토흥업이 제작한 5인조 남성 그룹이다. 지난해 7월 tvN ‘코미디 빅리그’를 통해 데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