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왼쪽부터),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사진제공=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왼쪽부터),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사진제공=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왼쪽부터),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가 오는 5월 6일로 첫 방송을 확정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냉혈한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다혈질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새콤달콤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봄처럼 싱그러운 비주얼을 더할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이 각 캐릭터와 200%의 싱크로율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영광은 T&T모바일 미디어 1팀 본부장 도민익으로 분한다. 자신을 끔찍하게 생각하고 완벽을 추구하는가 하면 시도 때도 없이 비서 정갈희를 불러 유치찬란함을 드러낸다. 진기주는 도민익의 하나뿐인 계약직 비서 정갈희 역을 맡아 보스의 말도 안 되는 요구에도 무조건 따르며 일거수일투족을 챙긴다. 그 와중에도 할 말은 확실하게 하는 당찬 매력을 드러내 발랄함을 더한다.

티격태격하면서도 그 안에서 로맨스 꽃을 피워나갈 김영광, 진기주와 함께 김재경, 구자성의 이야기가 더해져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 받은 김재경은 영화 제작사 씨네파크 대표이사 베로니카 박으로 분한다. 철두철미하면서도 푼수 같은 면모로 극에 쾌할함을 추가한다. 구자성은 다정다감하지만 속을 알 수 없는 기대주를 연기해 또 다른 여심 스틸러의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따뜻한 봄과 잘 어울리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작품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배우들의 호흡을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해치’의 후속으로 오는 5월 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