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1박 2일’의 부재에도 인기다.

3월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 시청률 12.4%(수도권), 11.9%(전국)를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슈돌’ 270회와 같은 시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평균 8.65%(1부: 6.6%, 2부: 10.7%, 수도권), 7.55%(1부: 5.9%, 2부: 9.2%, 전국) MBC ‘궁민남편’은 4.5%(수도권), 4.2%(전국)를 기록했다. 이로써 ‘슈돌’은 일요예능 동 시간대 1위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세젤귀 윌벤져스 형제가 차지했다.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에 방문한 윌리엄과 벤틀리. 윌벤져스는 원래 벤틀리만 예방접종을 하는 일정에서 윌리엄까지 주사를 맞아야 했던 대박 반전부터 벤틀리의 음소거 울음, 윌리엄의 대성통곡 등 다이내믹한 하루를 보내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윌리엄이 주사를 맞은 후 그렁그렁 눈물이 맺힌 얼굴로 “안 아파 안 울었어”라고 깜찍하게 허세를 부리는 장면, 주사를 맞게 한 아빠 샘에게 삐친 윌리엄의 모습, 이런 윌리엄과 함께 뽀시래기 벤틀리가 아빠에게 정색하는 장면은 분당 시청률 15.8%(수도권)을 기록하며 이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