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tvN ‘진심이 닿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진심이 닿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진심이 닿다’ 방송 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유인나가 이별 후에도 상대를 배려하는 ‘오진심 사랑법’을 보여줬다.

배우 유인나는 지난 20일 방송된 ‘진심이 닿다’에서 실연의 아픔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 권정록(이동욱)은 자신과의 스캔들이 오진심(유인나)의 배우 복귀에 방해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이별을 통보했다. 진심은 갑작스러운 헤어짐에 “많이 좋아한다고 했으면서 언제나 내 편이 되겠다고 약속했으면서 이렇게 갑자기 변해? 어떻게 몇 마디 말로 끝이나. 난 이별 같은 거 처음이라 뭘 어떻게 해야 될 지 아무 것도 모르겠어”라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로펌을 떠나 배우로 성공정인 복귀를 한 진심은 이별 연기를 하는 내내 정록을 떠올렸다. 결국 눈물을 펑펑 흘리며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을 쏟아냈다. 하지만 진심은 “내가 계속 힘들어하면 변호사님도 안 좋을 테니 어떻게든 잘 추스리겠다”며 애써 마음을 다독여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이후 진심은 ‘임윤희 사건’의 진범을 찾아낸 정록이 그의 변호를 맡게 된 소식을 접했다. 또 다른 진범의 존재 가능성을 확인한 정록의 소신 있는 행보였지만 돈에 눈이 먼 변호사로 국민적 지탄을 받게 된 상황.

진심은 자신이 힘들 때 옆에 있어줬던 정록을 떠올리며 늦게나마 젠가 게임으로 얻은 ‘소원’을 말했다. 그는 “내 소원은 변호사님이 흔들리지 않는 거예요. 지금까지 그래왔듯 멋지게 해내실 거라 믿어요”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겨 자신의 슬픔보다 정록을 먼저 걱정하는 모습으로 뭉클함을 안겼다.

유인나는 감정에 충실하면서도 상대를 배려하는 ‘오진심 사랑법’을 보여주며 감동적인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다. 초반 통통 튀고 발랄한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면 이제는 무르익어가는 감정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

‘진심이 닿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