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해볼라고’

제공=JTBC ‘해볼라고’

제공=JTBC ‘해볼라고’

‘옥수동 황금손’이라 불리는 한식 대모 심영순을 찾은 유병재와 조재윤이 장 담는 비법을 전수 받으며 성공 비결 탐색에 나선다.

22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해볼라고’에서는 ‘요리연구가’ 심영순과 ‘외식문화 기획자’ 장진우의 하루를 함께하며 그들의 성공 비결을 파헤치는 유병재, 조재윤, 양세형, 샘 오취리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앞서 혜성처럼 등장한 조재윤에게 우등생 자리를 내어준 후 갖은 구박과 수모를 겪어야만 했던 유병재가 드디어 재기의 기회를 노렸다. 이들에게 주어진 미션은 한식의 기초가 되는 된장을 담는 것. 유병재는 조재윤과 함께 장을 보는 과정에서 품목들을 하나하나 확인하고 재료의 상태를 꼼꼼히 살피는 등 에이스다운 면모를 보이며 만회의 기회를 노리는 듯했다고 한다.

본격 장 담그기에서 다시 발발한 불호령 파티도 공개된다. 유병재는 소금 포대를 뜯지 못해 지적받은 걸 시작으로 불호령 연타를 맞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유병재는 심영순의 호통에도 굴하지 않고 관심을 갈구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끝내 “온종일 뜻대로 되는 게 하나도 없다”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식 대모 심영순의 50년 내공 장 담그는 비법을 비롯해 ‘심영순표’ 된장찌개 레시피도 확인할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