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눈이 부시게’ 남주혁 인터뷰 영상/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JTBC ‘눈이 부시게’ 남주혁 인터뷰 영상/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JTBC ‘눈이 부시게’ 남주혁 인터뷰 영상/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배우 남주혁이 JTBC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김수진) 최종회를 앞두고 깜짝 인터뷰를 공개했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긴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18일 깊고 섬세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찬사를 받은 남주혁의 인터뷰를 통해 ‘준하’와 드라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눈이 부시게’와 준하를 떠나보내야 하는 시간을 맞이한 남주혁은 “종영이 실감 나지 않는다. 참 좋았던 시간이었고, 모든 순간이 정말 행복했다”고 했다. 사전 제작으로 반응을 예측할 수 없어 걱정했다는 남주혁과 달리 시청자들은 그의 이야기에 웃고 울었다.

“준하가 시청자들에게 가깝게 다가갈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만으로 연기를 했다. 이만큼 사랑받을 거라고 상상하지 못했다”며 “주변에서 저를 보면서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신다.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준하’라는 캐릭터에 가깝게 다가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많이 부족하지만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JTBC 월화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함과 동시에 월화극 최강자로 등극한 ‘눈이 부시게.’ 남주혁이 꼽은 인기 비결은 촬영 현장에 있었다. 남주혁은 “이렇게 좋은 현장이 있었나 생각될 정도로 화기애애했다. 그런 부분이 시청자들께도 닿지 않았을까”라며 촬영했던 순간들을 곱씹었다. 자신의 인기에 대해서는 손사래를 쳤다. “단지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하는 것만으로도 좋았고, 감사한 순간이었다. 상상하지도 못했던 일이 저에게 다가왔다”며 “저는 양념장 같은 존재였다”고 말했다.

남주혁은 ‘눈이 부시게’에서 확실한 존재감으로 감성을 자극했다. 꿈과 삶이 무너져 내린 아픈 청춘의 모습을 그리며 눈물샘을 자극했다. 남주혁의 고민도 여기에 있었다. 준하를 표현함에 있어서 남주혁은 “과장해서 만들어내고 싶지 않았다. 대신 준하의 감정에 디테일하게 들어갔다. 제 경험에 비춰가며 준하의 현실과 경험을 맞춰가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덕분에 온몸으로 준하의 슬픔을 연기하고 있다는 찬사가 쏟아지기도. 배우 남주혁은 준하를 거치며 ‘믿고 보는 배우’로 눈부신 성장을 이뤘다.

인생 캐릭터이기도 하지만 스물여섯 동갑내기인 ‘준하’는 남주혁에게도 남다르다. 남주혁은 “저 역시 고민과 생각이 많은 나이라서, 준하에 공감할 수 있었다. 어쩌면 준하처럼 고민하며 살아가는 나이니까”라고 설명했다. 남주혁이 꼽은 명장면은 준하의 감정이 폭발했던 장면이다. 남주혁은 “6부에서 혜자 선생님과 감정을 주고받는 장면이 있었다. 제발 내 인생에 신경 쓰지 말라, 안 그래도 죽지 못해 사는데 이래라저래라 하지 말라고 소리친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생각이 아닐까”라며 “준하를 통해 분출할 수 있어 감정적으로 속이 후련하고 시원했다. 그런 장면을 통해 내 마음을 잡을 수 있게 되고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는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특히 김혜자, 한지민과의 호흡은 잊지 못할 순간이다. “영광이었다. 연기 인생에 있어서 너무 좋았던 순간이었다”며 “혜자 선생님과 호흡을 맞출 때는 연기가 아니라 진짜 준하가 되어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대사 한 줄에도 푹 빠져들었다”고 감탄을 이어갔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마치 한 사람처럼 2인 1역을 소화한 덕분에 놀랐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라고. “호흡이나, 웃음소리까지 한 사람 같았다. 시간이 갈수록 닮아가더라”며 “4부에서 혜자와 준하의 포장마차 대화가 있는데, 혜자 선생님이 ‘뭐 인마?’라고 하는 장면은 정말 혜자였다. 한 인물이 된 것 같았다”고 전했다. 김혜자, 한지민을 비롯해 대선배들과의 호흡은 남주혁의 연기 인생에서 오래도록 남을 눈이 부신 순간이다. “대선배님들과 촬영하다 보니 너무 좋았다. 더 오랜 시간 함께 있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지난 방송에서 혜자의 뒤엉킨 시간에 대한 비밀이 밝혀지며 충격 엔딩을 맞았다. 반전은 또 다른 이야기의 시작이 된다. 남은 2회가 기대되는 이유다. 남주혁은 “준하는 누구인지, 어디에 있는지 궁금하실 것 같다. 남은 2회에서 준하가 어떤 사람이었고, 혜자와는 어떤 관계였는지 집중해서 보시길 바란다. 마음속 깊이 느껴지는 따뜻함과 울림이 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풀리지 않은 시계의 비밀도 주목해 달라. 한 장면도 놓치지 말고 소중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요청했다.

‘눈이 부시게’ 최종회는 오늘(18일)과 오는 19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남주혁의 인터뷰 영상은 JTBC 유튜브 인터뷰 코너 JTALK을 통해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