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나뿐인 내편’/ 사진=KBS 방송화면

‘하나뿐인 내편’/ 사진=KBS 방송화면

‘하나뿐인 내편’/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윤진이가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최수종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살인자임을 폭로했다.

16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수일(최수종)과 홍주(진경)가 모든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성혼선언문을 낭독하며 혼인을 약속했다.

그 순간 장다야(윤진이)가 나타나 “당장 멈춰. 당장 이 결혼 멈추란 말이야. 절대 안돼. 엄마 저 사람이 누군지 알아? 살인자야! 우리 아빠를 죽인 살인자라고. 저 사람이 우리 아빠를 죽였다고”라고 밝혔다.

현장에 있던 수일, 홍주를 비롯해 도란(유이), 은영(차화연), 홍실(이혜숙), 고래(박성훈), 대륙(이장우), 이륙(정은우), 미란(나혜미) 등 모든 가족들은 충격에 휩싸여 말을 잇지 못했다.

다야는 놀란 수일에게 “너 우리 아빠 죽인 사람 맞지? 김영훈 맞지?”라며 “이름 바꾼 거잖아. 당신이 우리 아빠 죽였잖아”라며 추궁했고, 수일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홍주는 “강쌤 아니야…아니야”라며 부정했고, 홍실은 “정말 당신이야? 내 남편을 죽였어?”라며 물었다.

결국 수일은 “제가 김영훈이다…”라며 고백했다. 홍실은 “내 남편을 죽인 살인자가 너야? 정말 네 놈이야? 네가 우리 남편을 죽인 그 살인자 김영훈?”이라며 쓰러졌다.

충격을 받은 홍주는 터벅터벅 밖으로 나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