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김연지/ 사진=KBS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김연지/ 사진=KBS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김연지/ 사진=KBS 방송화면

그룹 씨야 출신 가수 김연지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명불허전 가창력으로 압도적인 무대를 펼쳤다.

16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자유와 낭만의 대표주자인 ‘포크 1세대’ 이장희 편 2부로 꾸며졌다. 지난주 육중환, 민우혁, 손준호, 아스트로 문빈, MJ, 진진, 라키, 하은, 테이에 이어 김경호, 김연지, 몽니, 강준우, NC.A, 포레스텔라, 김준수, 유태평양, 고영열이 출연했다.

이날 김연지는 이장희가 작사-작곡한 가수 정미조의 대표곡 ‘휘파람을 부세요’를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김연지는 흐트러짐이 전혀 없는 안정적인 보컬로 담담하게 노래를 이어갔다. 이어 곡이 절정에 치닫자 폭발적인 고음과 환상적인 기교로 모든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MC 정재형, 김경호, 앤씨아는 “노래를 정말 잘한다” “어떻게 하면 저런 목소리가 나올까”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