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황후의 품격’ 방송분 캡처

사진=SBS ‘황후의 품격’ 방송분 캡처

사진=SBS ‘황후의 품격’ 방송분 캡처

SBS ‘황후의 품격’에서 장나라가 태황태후 죽음의 진실을 알게 된 후 오열하며 황실을 무너뜨리겠다고 결심을 굳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에서는 황후 오써니(장나라)는 황제 이혁(신성록)과 태후 강씨(신은경)를 단죄하기 위해 태황태후(박원숙)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유서를 확인했다. 오써니는 충격 속에 눈물을 쏟아냈다.

오써니는 황제가 태황태후를 비녀로 살해했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 이에 은황후(전수경)를 비롯한 황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태후마마가 할마마마께 독약을 먹이고, 폐하가 비녀로 찌른 겁니까? 그렇게 두 사람이 할마마마를 죽인 거예요?”라면서 황제 이혁과 태후를 몰아붙였다. 이혁과 태후는 증거를 가져오라면서 광기를 발동했지만, 오써니는 아랑곳없이 황실의 추악한 민낯을 캐내기 위해 박차를 가했다. 또한 청금도에서 태후가 키우는 양귀비꽃을 발견한 후 소현황후(신고은)가 청금도의 양귀비꽃을 발견해 죽었다고 확신했다.

그러던 중 오써니는 자신을 아리공주(오아린)의 법적대리인으로 낙점한 은황후로부터 태황태후가 선물로 줬다는 비녀를 받았다. 그 비녀가 태황태후의 가슴에 꽂혀있던 비녀와 똑같은 모양이라는 걸 깨달았다. 은황후는 “질투심이 강한 태후에게 태황태후가 똑같은 것을 만들어서 건넸다”고 말했다. 이에 오써니는 태황태후가 죽었을 당시의 비녀를 확인해보기 위해 황실 기록실로 들어갔다. ‘태황태후 사건 증거품’ 상자를 뒤져보던 오써니는 태황태후 가슴에 꽂혀있던 비녀가 태후의 비녀가 맞다는 사실에 경악했다.

‘태황태후의 유품’ 상자를 열어본 오써니는 태황태후와 자신의 다정했던 사진들을 보며 눈물을 떨구다, 순간 상자의 비밀공간에 숨겨져 있던 태황태후의 진짜 유언장을 발견했다. 그리고 “누군가 이 편지를 발견하게 된다면, 내 죽음의 모든 진실이 밝혀지게 되겠죠. 그 사람이 내가 가장 믿는 황후 오써니였으면 하는 바람입니다”라고 시작된 태황태후의 유언장에는 손자인 황제 이혁이 자신이 자고 있었을 이불을 향해 태후의 비녀를 힘껏 내리꽂았고, 며느리인 태후는 독약병을 들고 와 아무것도 하지 말라며 협박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어 태황태후는 “손자와 며느리가 한 번씩 날 죽였습니다. 그들 손에 직접 피를 묻히진 않았지만, 이미 난 죽은 것이나 다름없었습니다”라고 한탄했다. 또한 “이 황실은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습니다. 폐하와 태후의 죄만큼이나 그들에게 무소불위의 칼을 쥐어준 내 죄도 참으로 크고 부끄럽습니다. 하여 그 죄 내 목숨으로 사죄하고, 그들을 단죄코자 합니다. 날 죽이려한 증거를 내 몸에 오롯이 남겨 벌 받게 할 겁니다”라고 남겼다. 태황태후는 죄책감 속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것이었다.

태황태후 죽음에 담겼던 진실과 태황태후의 유의를 되새긴 오써니는 처참한 심정으로 오열했다. 오써니는 “이렇게 원통하게 가신 거예요? 이렇게 외롭게 가신 거냐구요! 저 사람들 절대 용서 안해요! 이 황실 제가 무너뜨릴 거예요. 반드시!”라면서 결연하게 황실 붕괴 의지를 다졌다. 오써니가 앞으로 어떤 맹공격을 쏟아내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황후의 품격’ 49, 50회은 오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