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진세연이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배우 진세연이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배우 진세연이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MBC

배우 진세연이 연기력 논란에 입을 열었다.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박원상, 오승훈과 김성욱 PD가 참석했다.

‘아이템’은 꼴통으로 불리는 검사 강곤(주지훈 분)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 분)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이날 진세연은 앞선 작품을 통해 여러 번 나온 연기력 논란에 대해 “열심히 했지만 좋은 말이 나올 때도 있고 안 좋은 말이 나올 때도 있지 않나. 이번에도 열심히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연기력 하나가 아니라 감독님의 연출을 믿고 가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감독님과 작가님을 믿고 했다”고 덧붙였다.

주지훈과 SBS ‘다섯손가락’ 이후 7년 만에 재회한 진세연은 “주지훈 선배님과 한 번 연기했던 게 큰 도움이 됐다. 위안을 주는 부분도 있고 칭찬을 많이 해주신다. 용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