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상이. / 제공=좋은사람컴퍼니

배우 이상이. / 제공=좋은사람컴퍼니

배우 이상이. / 제공=좋은사람컴퍼니

배우 이상이가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 출연한다.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무원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임명된 뒤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를 다룬 사회 풍자극이다. 김동욱·박세영·김경남·류덕환·오대환·설인아 등이 연기 호흡을 맞춘다.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날카롭게 짚어냈던 김반디 작가가 집필을 맡고, ‘드라마 페스티벌-터닝 포인트’와 ‘군주-가면의 주인’을 연출한 박원국 PD가 뭉쳤다.

이상이는 극 중 철부지 재벌 3세 갑질의 아이콘이자 자기애(愛)로 똘똘 뭉친 명성그룹 외동아들 양태수 역을 맡아 조진갑(김동욱)과 사사건건 부딪치며 첨예한 대립각을 세울 예정이다. 특히 그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의문의 일승’ ‘슈츠’ ‘신의 퀴즈:리부트’를 비롯해 ‘제3의 매력’ ‘투제니’ 등 다양한 악역 캐릭터는 물론 정반대되는 한량 캐릭터를 오가며 주목 받고 있다. 이에 이상이는 이번 작품에서 양태수라는 캐릭터를 만나, 시청자들로 하여금 역대급 분노 조장을 이끌어내며 악역 캐릭터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상이는 드라마와 공연을 종횡무진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