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안영미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4’ 안영미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4’ 안영미 / 사진제공=KBS

안영미가 혼전임신에 대한 강력한 의견을 밝혔다.

1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 안영미가 결혼에 대한 굳건한 의지를 드러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안영미는 “결혼이 너무 하고 싶다”고 말하면서 “프러포즈보다 선 임신이 나을 것 같다”며 갑작스런 19금 멘트를 해 깜짝 놀라게 했다. 더욱이 안영미는 “그것만 한 반지가 없지 않냐”고 폭탄 발언을 덧붙여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이에 전현무는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역대급으로 쎈 멘트다”라는 말만 반복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남다른 폭탄 고백으로 현장을 발칵 뒤집은 안영미는 “부케 갱신을 하고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인들의 결혼식에서 부케를 빠짐 없이 받으며 결혼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는 것. 이처럼 결혼을 향한 무한 의지를 보이던 안영미는 정작 “우리 중 김신영이 제일 빨리 결혼할 것 같다”며 의외의 예언을 했다고 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린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