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1박2일’

제공=KBS2 ‘1박2일’

제공=KBS2 ‘1박2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2일’)의 김종민·정준영이 ‘인간 볼링공’으로 변신한다. 6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날 ‘1박2일’에서는 강원도 인제로 떠난 ‘2019 동계 야생캠프’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2019년 황금 돼지띠의 해를 맞아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인턴’ 이용진은 ‘한국의 겨울왕국’이라고 불리는 강원도 인제를 찾아가 ‘동계 야생캠프 끝판왕’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인간 볼링공으로 변신한 김종민·정준영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사진에는 김종민은 ‘신바(신나는 바보)’의 진면모를 보여주듯 웃음이 떠나지 않은 얼굴로 볼링핀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특히 두 팔을 활짝 벌린 채 환한 미소를 머금고 있는 정준영의 귀여운 모습이 눈길을 끄는데 해맑은 그의 모습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엄마 미소를 유발한다.

이 날 여섯 멤버들과 이용진은 야외 취침을 걸고 얼음판 위에서 ‘인간 볼링 대회’를 벌인다. 특히 김종민이 인공 지능을 겸비한 인간 볼링공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고 한다. ‘1박2일’ 제작진은 “해맑은 웃음으로 시작한 볼링 대회가 난장판이 됐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