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he Masked Singer. 사진제공=MBC

The Masked Singer. 사진제공=MBC

The Masked Singer.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의 미국판 ‘더 마스크드 싱어(The Masked Singer)’가 현지에서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며 지난 3일(한국시간) 성공적인 첫 데뷔전을 치렀다.

첫 번째로 복면을 벗은 복면 가수 ‘하마’는 미식축구 선수 안토니오 브라운이었다.

이날 FOX에서 처음 방송된 ‘더 마스크드 싱어’는 미국 전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 중 7년 만에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7년 전 FOX의 음악 오디션 프로그램 ‘더 엑스 팩터(The X Factor)’의 첫 방송 시청률 4.4% 이후 최고 기록이다. 시청자 수는 936만 명으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광고주가 가장 선호하는 18~49세의 시청률 3.0%를 기록하며 뜨거운 현지 반응을 입증했다. (미국 TV바이더넘버스 기준) 요즘 미국 내 한창 인기 있는 시트콤 ‘빅뱅이론’이 시청률 1.0%, 시청자 수 691만 명인 것에 비춰 본다면 ‘더 마스크드 싱어’가 거둔 성과는 괄목할 만하다.

시청자수는 집계 방식에 따라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TV 수상기 외에도 VOD, OTT 등으로 시청한 시청자수도 집계 중이라, ‘더 마스크드 싱어’를 시청한 시청자 수는 더 확대될 예정이다.

미국 내 언론사들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화려하고 환상적인 무대와 복면 가수들의 가창력, 복면을 벗은 첫 번째 복면 가수의 정체에 대한 기사량이 상당수를 차지했다. USA투데이는 “피와 폭력 없이 노래만으로 ‘왕좌의 게임’을 보는 듯 스릴과 두근거림을 느끼게 한다”고 평했다.

SNS의 반응도 뜨겁다.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다른 복면 가수들에 대한 추측성 댓글과 응원 메시지가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다. ‘더 마스크드 싱어’ 속 복면 가수들의 복면의 완성도에 대한 감탄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FOX 내부에서도 ‘더 마스크드 싱어’의 흥행에 상당히 고무된 모습이다. 제작자 크레이그 플레스티스도 만족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박현호 MBC 콘텐츠사업국장은 “(미국 리메이크의 성공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미국 리메이크 방영 이전에 영국, 프랑스 등 주요 국가를 망라한 20여 개국에 ‘복면가왕’ 포맷이 선판매 됐다. 조만간 전 세계에서 ‘복면가왕’이 리메이크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 마스크드 싱어(The Masked Singer)’는 10개의 에피소드로, 미국 지상파 방송 FOX에서 프라임타임인 매주 수요일 저녁 9시(현지시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