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왜그래 풍상씨’ 오지호 캐릭터컷/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왜그래 풍상씨’ 오지호 캐릭터컷/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왜그래 풍상씨’ 오지호 캐릭터컷/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KBS2 새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의 오지호가 역대급 ‘진상남’으로 돌아온다.

‘왜그래 풍상씨’ 제작진은 19일 “이진상(오지호 분)은 전 국민을 뒷목잡게 만들 역대급 진상남으로 ‘인생 한 방’을 이루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라며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갑순이’,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 ‘장밋빛 인생’ 등으로 다양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특유의 필력으로 펼쳐내 시청률과 화제성을 잡고, 재미와 감동까지 안긴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다.

진상이는 이름 그대로 진상 짓만 골라서 하는 풍상씨의 등골 브레이커 NO.2다. 그는 마흔이 넘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형 풍상씨의 집에 얹혀살면서 세차 일을 도우며 근근이 살아가는 중. ‘인생은 한 방’이라며 일확천금을 노리는 인물로, 기상천외한 사건사고를 벌이며 풍상씨의 등골을 휘게 만든다.

사진 속 진상이가 동네 친구 전칠복(최대철 분)과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후줄근한 점퍼를 껴입은 채 주머니에 손을 넣은 그는 영락없는 동네 백수의 비주얼을 뽐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진상이와 칠복이는 어릴 때부터 우정을 이어온 절친으로, 함께 헛짓거리를 하며 풍상씨는 물론 보는 이들까지 환장하게 할 예정. 이와 함께 칠복이의 엄마 전달자(이상숙 분)로부터 콩나물 세례를 맞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돼 폭소를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보기 드물게 정장을 쫙 빼입고 꽃 미모를 자랑하는 진상이가 의문의 여인 앞에서 함박 미소를 짓고 있어 과연 이들은 어떤 사이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이진상은 바람 잘 날 없는 사건사고 유발자”라면서 “그가 집안의 골칫덩어리가 된 사연은 과연 무엇일지, 그리고 그의 복장 터지는 사고들은 어떨지 공개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죽어도 좋아’ 후속으로 2019년 1월 9일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