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예성. 사진=MBC 아이돌 서바이벌 ‘언더나인틴’ 캡처.

예성. 사진=MBC 아이돌 서바이벌 ‘언더나인틴’ 캡처.

예성. 사진=MBC 아이돌 서바이벌 ‘언더나인틴’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예성이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MBC 아이돌 서바이벌 ‘언더나인틴’에서 선배로서 예비돌들을 챙겼다.

이날 예성은 퍼포먼스 파트 예비돌들의 특별 보컬 트레이너로 깜짝 출연했다. 환호 속에 등장한 예성은 “은혁을 통해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나 역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성의 기대 속에 퍼포먼스 파트 예비돌들은 주제곡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예성은 퍼포먼스를 본 후 “일주일 내내 연습했냐. 1년 이상은 해야 될 것 같다. 가수가 되고 싶은 게 아니냐. 기본적으로 노래를 해야 되며, 장난을 치거나 틀려도 웃으면 안 된다. 그건 민폐”라고 지적했다.

자신의 연습생 시절 이야기도 전했다. “80명 중 12명만 데뷔해야 됐다”는 예성은 “난 불안감이 있어 슈퍼주니어 멤버들과도 말도 안했다. 내 모든 걸 버리고 올인했다. 간절한 이가 데뷔할 수 있는데 너희들은 간절해 보이지 않는다”고 충고했다.

이어 “정말 목숨을 걸어라. 모든 걸 걸어야 데뷔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