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유정과 윤균상이 JTBC ‘아는 형님’에서 처음 만났던 당시를 떠올렸다.

24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윤균상과 김유정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윤균상은 “유정이보다 내가 나이가 많지만 대선배님이라 걱정과 긴장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정이가 먼저 와서 ‘제가 형이라고 할게요. 편하게 해주세요’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어리둥절해 하며 “왜 형이라고 부르냐”고 물었다. 김유정은 “대부분 다 형이라고 부른다. 어렸을 때부터 촬영하면서 ‘삼촌’이라고 불러서 갑자기 ‘오빠’라고 부르는 게 어렵다. 그래서 존칭을 쓰거나 형이라고 부르는데, 형이라고 부르니까 다들 편하게 해주신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친오빠는 뭐라고 부르냐”고 물었다. 김유정은 “안 부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