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죽어도 좋아’ 백진희/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죽어도 좋아’ 백진희/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죽어도 좋아’ 백진희/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백진희가 KBS2 ‘죽어도 좋아’의 촬영장에서 유쾌한 에너지를 뿜어내고 있다.

‘죽어도 좋아’ 제작진은 웃음과 열정이 넘치는 백진희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하며 ‘인간 비타민’의 행복한 기운을 전했다.

백진희는 극 중 악덕상사 백진상(강지환 분)에 대항하는 부하직원 이루다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캐릭터 특유의 불도저 기질과 속 뻥 뚫어주는 사이다 매력을 맛깔나게 살리며 통쾌한 활력을 선사, 걸크러쉬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이런 그녀가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꽃받침 미소를 보이는가 하면 깜찍한 소품을 이용해 과즙미를 폭발시키는 등 러블리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불 같이 반격하던 이루다에서 잠시 벗어난 백진희가 고된 촬영 스케줄로 지친 배우와 스태프들 사이에서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하고 있는 것.

하지만 이루다로 돌아간 그녀의 모습에서 프로페셔널한 면모가 돋보인다. ‘타임루프’ 소재 특성상, 똑같은 장면들을 반복적으로 촬영하며 감정소모가 많은 연기를 하고 있음에도, 쉬는 시간 틈틈이 대본을 열공하며 연기 열정을 뿜어내고 있다.

카메라 안팎에서 대체불가 ‘사랑둥이’인 백진희는 촬영장을 더욱 환하게 밝힌다. 그녀의 웃음과 열정은 촬영장을 넘어 안방극장까지 에너지를 발산한다.

지난 방송에서 이루다는 백진상에게 ‘현실을 바꿔야 타임루프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며 앙숙이었던 막말상사와 진정한 ‘운명공동체’로 거듭났다. 이에 그녀가 점차 변화해가고 있는 백진상과 함께 타임루프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죽어도 좋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