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수민 /

한수민 /

한수민 /

방송인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이 부적절한 손동작에 대해 사과했다.

한수민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라이브 방송에서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보다 정중한 마음가짐으로 여러분과 소통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한수민은 이날 자신이 홍보중인 코팩 제품에 대해 설명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손동작을 했다. ‘약속한다’, ‘맹세한다’는 의미이지만 패륜적인 맥락을 담고 있어 논란이 됐다.

피부과 의사인 한수민은 2008년 박명수와 결혼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MBC ‘무한도전’, SBS ‘싱글와이프’, 온스타일 ‘겟잇뷰티’를 거쳐 현재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