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 박명수·한수민 부부/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박명수·한수민 부부/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박명수·한수민 부부/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박명수·한수민 부부가 친구들과 함께한 ‘요절복통 프로 집돌이의 홈파티’ 현장이 공개된다.

박명수는 지난 방송에서 쇼핑을 하더라도 ‘집’에서 하는 것을 즐기는 ‘홈쇼핑 사랑’을 밝혔다. 스케줄이 없는 때는 아내만을 기다리며 요리하고 청소를 하는, 그간 예능에서 보여줬던 ‘호통 명수’와는 180도 다른 ‘스윗 남편’의 자태를 발산했다. 또한 집에서도 스튜디오에서도 끊임없는 아내사랑을 펼치는 애정이 넘치는 면모를 가감 없이 선보였다.

오는 28일 방송될 ‘아내의 맛’에서는 쇼핑뿐만 아니라 노는 것도 집에서 즐겨야 직성이 풀리는 ‘홈초대 마니아’ 박명수의 일상이 공개된다. 박명수가 평소 집에 모여 스스럼없이 어울리는 ‘현실 친구’로 권혁수, 조세호, 허경환, 정준영 등을 꼽은 가운데, 이날 박명수의 ‘홈초대장’을 받은 사람들은 누구인지 패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난 방송을 통해 중식볶음밥을 뚝딱 만들어내며 ‘박장금’으로 떠오른 박명수는 이번 ‘홈파티’를 위해 ‘최애템’이라고 밝힌 등갈비를 꺼내 들고 요리에 나섰다. 난이도가 높은 요리인 ‘등갈비김치찜’을 뚝딱 완성해내자 스튜디오에서는 ‘한식의 명수’라는 환호성이 퍼졌다. 구석구석까지 익은 고기와 보글보글 끓는 요리의 비주얼이 침샘을 자극했다.

한수민이 폭소를 터트렸던 박명수와 권혁수의 ‘등갈비 앞 노래대결’도 펼쳐진다. 권혁수가 등갈비를 뜯다가 갑자기 손을 불끈 모아 쥐고 열창을 시작하자, 이에 박명수가 덩달아 노래를 불렀던 것. 점점 흥이 오른 두 사람은 ‘깜짝 노래 대결’을 선보였다.

친구들과 집에서 소소한 저녁식사를 즐기며 스트레스를 푸는 박명수의 ‘리얼 라이프’와, 곁에서 함께하는 아내 한수민의 ‘리얼 웃음’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