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밴드 국카스텐 하현우가 M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의 추억을 떠올렸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다.

하현우는 “복면을 쓰고 노래를 부르면 불편하지 않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오히려 더 편하다”고 답했다.

2016년 ‘복면가왕’에서 ‘우리 동네 음악대장’이라는 애칭으로 9연승을 거머쥔 그는 “복면을 쓰면 얼굴 표정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침이 튀어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상관없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 동네 음악대장’의 복면을 쓰고 노래를 불러 다른 출연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