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장미희가 박선영에게 성년 후견인이 돼 달라고 부탁했다. 25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다.

치매 진단을 받은 미연(장미희)은 자신의 상태가 점점 안 좋아지는 것을 느끼면서 성년 후견인을 알아봤다. 그가 선택한 건 아들 최문식(김권)이 아니라 효섭(유동근)의 첫째 딸 박선하(박선영)였다.

미연은 선하를 불러 “내 성년 후견인이 돼 달라”며 “믿을 수 있는 사람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했다.

선하는 “성년 후견인이라면 고령이거나 질병이 있을 때 찾는 것인데 나보다 더 건강하시면서 왜 그러시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불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미연은 옅은 미소를 지으며 “내가 좀 아프다”고 털어놨다.

그 시각 효섭도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은태(이상우)에게 미연의 상태를 물었다. 은태는 미연이 초기 치매라고 했고, 효섭은 “그럴 리가 없다”고 부정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