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이 오는 26일 방송을 ‘8월 생일 멤버’ 특집으로 꾸민다. 유재석·하하·송지효는 영화 ‘신과 함께’를 패러디해 ‘생신과 함께’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망자’ 유재석·하하·송지효의 무죄를 입증해 환생을 도울 차사로는 이광수·전소민·양세찬이 나선다. 죄를 입증하는 판관은 지석진·김종국이 맡아 폭로담과 치열한 진실 공방전을 예고했다.

‘런닝맨’ 제작진은 25일 “‘유재석 몰이’에 유독 자신감을 보인 김종국의 심문은 경악 그 자체였다”고 귀띔했다. 이어 “가수 노사연이 ‘염라여왕’으로 특별 출연해 활약한다. 배신지옥의 증인으로 ‘런닝맨’ 단골손님 배우 이상엽이 깜짝 출연할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