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net ‘작전명 ATEEZ’ 방송화면 캡처

사진=Mnet ‘작전명 ATEEZ’ 방송화면 캡처

사진=Mnet ‘작전명 ATEEZ’ 방송화면 캡처

KQ엔터테인먼트에서 내놓는 신예 보이그룹 에이티즈(ATEEZ)가 신곡 ‘해적왕’을 완성하며 정식 데뷔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지난 24일 오후 6시 방송된 Mnet ‘작전명 ATEEZ’에서는 데뷔 음반 수록곡 ‘해적왕’ 녹음을 성공적으로 마치는 에이티즈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는 팀 내 퍼포먼스 담당이자 안무 선생님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우영이 멤버들에게 완성된 안무를 전수했다. 우영은 거친 바다 위를 항해하는 해적을 연상하게 만드는 강렬한 느낌은 물론, 세련된 섹시미까지 담아낸 안무를 몸소 보여줘 멤버들의 감탄을 얻었다.

에이티즈는 창작 안무부터 리에하타가 선물한 포인트 안무까지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습했다. 계속되는 안무 연습에 지칠 법도 하지만 에이티즈는 높은 완성도를 위해 매회 실전처럼 성실히 연습하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안무 연습을 마치고 에이티즈는 학교를 찾았다. 풍성한 표현력을 배우려 성균관대 연기예술학과 겸임교수이자 ‘풍차 교수님’으로 불리는 김현아 교수를 만났다. 표현력 향상을 위한 수업에 돌입한 멤버들은 먼저 자신을 표현하는 자기소개 시간을 가졌다.

데뷔곡 ‘해적왕’을 위해 쉴 틈 없이 연습하며 달려온 에이티즈. 맏형 성화는 “혼자 들어갔을 때는 공기가 무거웠는데 멤버들 덕분에 즐겁게 녹음했다”고 떠올렸다. 다른 멤버들 역시 “꿈꿔왔던 데뷔를 실감했다. 데뷔 음반의 첫 수록곡을 완성해서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에이티즈는 오는 26일 오후 6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