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에 기부한 개그맨 유재석. / 사진제공=아름다운재단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에 기부한 개그맨 유재석. / 사진제공=아름다운재단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에 기부한 개그맨 유재석. / 사진제공=아름다운재단

개그맨 유재석이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을 위한 캠페인에 5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아름다운재단이 1일 밝혔다.

‘기억할게 우토로’라는 이름의 이번 캠페인은 일제강점기 군 비행장 건설에 동원된 조선인들이 살던 일본 우토로 마을에 평화기념관을 세우기 위해 기획됐다. 유재석은 2005년부터 수차례 우토로 주민을 위해 기부해왔으며 2015년에는 MBC ‘무한도전-배달의 민족 편’을 통해 우토로 마을에 대한 관심을 불러 모으기도 했다.

아름다운재단 측은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은 한국 국민이 힘을 합쳐 일본 땅 위에 조선인 마을을 지킨 역사를 기록한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며 “기념관은 한·일 시민사회와 재일동포 연대의 역사를 보전하고 일본인들에게도 우토로의 아픈 역사를 알리는 기억 투쟁의 공간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배우 김혜수가 ‘기억할게 우토로’의 첫 시민 캠페이너로 참여해 홍보 영상 촬영에 참여했다. 캠페인은 올해 연말까지 이어진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