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미운우리새끼’/사진제공=SBS

SBS ‘미운우리새끼’/사진제공=SBS

SBS ‘미운우리새끼’/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52세 김건모가 오랜만의 선행에 나선다.

오는 24일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건모가 어머니들에게 고깃집 테이블을 선물한다.

이날 김건모는 절친 지상렬과 함께 고깃집 테이블을 정성스레 포장한 뒤 큰 트럭에 한가득 싣고 어머니들에게로 떠난다. 지난 방송에서 김건모가 태진아에게 선물해 어머니들의 소장 욕구를 자극했던 바로 그 테이블을 선물하러 나선 것.

김건모와 지상렬은 가장 먼저 박수홍 어머니 댁을 찾아갔다. 마침 혼자 계시던 박수홍의 아버지가 그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아버지는 두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건모의 대표 히트곡인 ‘잘못된 만남’ 이 “내 감정을 대신 말해줬다”며 젊은 시절의 추억을 깜짝 고백해 녹화장을 발칵 뒤집었다.

모두가 그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가운데, 박수홍 어머니만 홀로 좌불안석이었다고. 김건모의 다음 목적지는 다름 아닌 자신의 어머니 댁이었다. 하지만 그곳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이는 오는 24일 오후 9시 5분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