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사진=KBS2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사진=KBS2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가수 정인과 조정치 부부가 둘째 아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조정치는 2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딸 조은 양을 데리고 정인의 어머니를 찾아갔다. 이날 조정치는 “(둘째는) 당연히 있어야 한다. 서로 의지하고 좋잖아”라고 장모님의 말에 “정인이와 나도 둘째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정인은 “아기가 워낙 예쁘니까 (둘째를 갖고 싶은) 마음이 있긴 있다”고 털어놨다. 조정치는 “지금은 기다리는 마음이 크다”고 했고 정인은 “그런데 그건 운명이 결정해주는 것 아니겠나”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인의 어머니는 조정치에게 “나이가 있으니 빨리 둘째를 가졌으면 좋겠다”며 “(둘째 생각이 있으면) 빨리 실천으로 옮겨”라고 말해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조정치는 “우리가 이런 대화까지 할 줄 몰랐다”며 웃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