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토니안 /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가수 토니안 /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가수 토니안 /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가수 토니안이 “동물을 사랑하는 여성과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토니안은 27일 오전 방송된 SBS ‘동물농장’에 게스트로 출연해 남다른 반려견 사랑을 드러냈다. 두 마리의 반려견을 키우고 있다는 그는 “누가 누구를 키우는 건지 잘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려견에 대한 토니안의 사랑은 각별했다. 오프닝부터 “왜 이제 불러줬냐. 정말 ‘동물농장’ 팬이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미래의 여자친구가 개를 키우지 못하게 한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MC 신동엽의 질문에 그는 “개를 키울 것이다”고 답하며 내가 만나는 여성도 동물을 사랑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었다.

이날 ‘동물농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로 예정된 방송시간보다 약 한 시간 늦게 전파를 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