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에 출연하는 배우 김남주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에 출연하는 배우 김남주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에 출연하는 배우 김남주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남주가 6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며 “기다려온 작품”이라고 말했다. 3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의 제작발표회에서다.

‘미스티’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앵커와 그의 변호인이 된 남편의 이야기다. 김남주는 극중 하루아침에 살인사건 용의자가 된 인기 앵커 고혜란 역을 맡았다. 6년 만에 출연하는 드라마로 더 주목받고 있다. 앵커 연기를 위해 실제 아나운서에게 도움받으며 연구했다고 한다.

김남주는 “사실 6년이 흘렀다는 사실에 놀랐다. 그동안 아이를 키우면서 정신없이 보냈다. 이 작품의 대본을 받고, 40대의 열정을 쏟아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이어 “성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다. 부담스러운 역할인데 잘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미스티’는 오는 2월 2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