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골든차일드 태그(왼쪽) 장준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골든차일드 태그(왼쪽) 장준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골든차일드 태그(왼쪽) 장준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그룹 골든차일드 태그와 장준이 롤모델로 인피니트·러블리즈·주를 꼽았다.

태그와 장준은 25일 오후 진행된 네이버 V라이브에서 “롤모델이 누구냐”는 질문에 망설임없이 “인피니트, 러블리즈, 주”라고 답했다.

그룹의 래퍼라인인 두 사람은 래퍼로서 존경하는 아티스트를 꼽기도 했다. 태그는 “해외 래퍼 중에서는 드레이크를 굉장히 좋아한다”고 밝혔다. 국내 래퍼로는 빈지노를 좋아한다는 그는 “‘If I die tomorrow’를 특히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준은 “카밀라 카베요가 부른 하바나(Havana)에 피처링한 아티스트 ‘Young Thug’를 예전부터 좋아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국내 래퍼는 사이먼디 선배님을 굉장히 좋아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