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V앱

V앱

V앱

휴 잭맨이 호흡을 맞춘 다프네 킨을 칭찬했다.

휴 잭맨은 27일 포털사이트 네이버 V앱을 통해 한국 대중들을 만났다.

이날 휴 잭맨은 다프네 킨에 대해 “평소에는 보통의 11살 아이 같았다. 그러나 카메라만 켜지면 보통의 아이가 아니었다. 누구보다 연기도 잘하고 집중력이 대단했다. 성인 연기자만큼의 대다한 연기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패트릭 스튜어 역시 “무한한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로건’은 휴 잭맨이 연기하는 마지막 울버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로, 능력을 잃어가는 로건(울버린, 휴 잭맨)이 어린 소녀 로라(다프네 킨)를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건 대결을 펼치게 되는 감성 액션 블록버스터다. 슈퍼히어로 영화 최초로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앙코르’로 제63회 골든글로브 작품상을 수상한 제임스 맨골드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28일 전 세계 최초 전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