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생중계 캡처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생중계 캡처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생중계 캡처

배우 김민희가 세계적인 여배우로 우뚝 솟았다.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18일(현지시간) 오후 독일 베를린의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김민희는 여우주연상으로 수상자로 불렸다.

얼떨떨한 표정을 지은 뒤 단상 위에 올라온 김민희는 “누군가에게는 이 영화가 가슴에 깊은 울림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너무 자랑스럽다”라며 “별처럼 빛나는 환희를 선물받았다. 모든 심사위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제가 오늘 받는 이 기쁨은 모두 홍상수 감독님 덕분이다.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시상자로 나선 심사위원 디에고 루나는 “영화를 보는 내내 눈을 뗄 수 없었다. 새로운 차원의 예술적 연기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진 수상 기념 기자회견에는 김민희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홍상수 감독도 함께했다.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에 대해 “매일 아침마다 너무 좋은 글을 주셨다. 배우로서 기쁘고 신나는 일이었다.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최선을 다해 잘 표현하고 싶었다”면서 “계산적인 연기, 준비된 연기보다는 직관적으로 연기를 하게 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업적인 영화를 하는 건 내게 큰 의미가 없다. (베를린 여우주연상 수상이) 향후 어떤 영향을 끼칠지 모르겠지만, 기쁘고 감사하다”며 “이 영화가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 배우로서 좋은 감독과 함께하며 배울 수 있는 것이 영광이었다”고 앞으로의 행보를 의미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67회 베를린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67회 베를린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67회 베를린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홍상수 감독에 대한 질문도 나왔지만 그는 이 자리는 김민희를 위한 자리라고 답변하지 않았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의 답변을 경청했고, 두 사람은 기자회견 내내 시선을 교환했다.

베를린영화제는 칸·베니스와 함께 세계 국제3대 영화제로 손꼽힌다. 한국 여배우가 3대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전도연이 칸 영화제에서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이후 10년 만의 일이다. 30년 전인 1987년에는 강수연이 ‘씨받이’로 베니스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로 유부남 영화감독 상원(문성근)을 사랑하게 된 여배우 영희(김민희)가 모은 것을 잃은 상황에서 그와의 관계에 대해 깊이 있게 고민하며 자신을 찾아간다는 내용을 담았다. 국내에서는 3월 개봉한다.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6월 불륜설에 휩싸였다. 그러나 이에 관해 어떠한 입장도 표명하지 않은 상황이다. 두 사람은 불륜설 이후 두문불출했다.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불륜설 이후 그들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공식석상이었다. 김민희는 이 자리에서 세계적인 여배우로 우뚝 솟았다.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즉시 귀국하지 않고 현지에서 다음 작품 촬영에 나선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