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민희, 홍상수 / 사진=유튜브 영상화면 캡처

김민희, 홍상수 / 사진=유튜브 영상화면 캡처

김민희, 홍상수 / 사진=유튜브 영상화면 캡처

김민희가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진짜 사랑’에 대해 전했다.

16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 공식 초청작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 공식 첫 상영 전 레드카펫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를 연출한 홍상수 감독과 주연을 맡은 배우 김민희가 동반 참석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감독과 만나던 여배우가 그와 헤어진 후 자신의 솔직한 감정을 마주하는 이야기다.

영화에 대해서 질문을 받자 김민희는 “스스로 굉장히 내면적으로 파고들어 그것에 대해 질문을 많이 던진다”며 운을 뗐다.

김민희는 이어 “하지만 이제 생각을 계속 해서 진짜 사랑이 있다면, 진짜 사랑이라면 어떻게 그것을 수용하고 받아들여야될 지 이제 알 것 같다”라고 답했다. 김민희는 이 모든 것을 스스로의 생각을 통해서 도출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답변을 마친 후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의 다정한 에스코트를 받으며 행사장 안으로 걸어들어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