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이시영, 유병재, 강호동, 이경규 /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이시영, 유병재, 강호동, 이경규 /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이시영, 유병재, 강호동, 이경규 /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배우 이시영, 방송인 유병재가 ‘한 끼’에 성공했다.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이시영과 유병재가 ‘한 끼’를 먹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시영은 등장부터 남달랐다. MC 강호동, 이경규가 자신의 존재를 알아채고 놀라지 않자, 이시영은 “물에서 나올까?”, “저 건물에서 내려올 수 있다”라고 말하며 의욕을 불태웠다.

이후 이시영과 MC들은 염리동 소금길로 떠났다. 이들은 염리동에서 복싱장을 발견하고 안으로 들어갔다. 이 속에 유병재가 숨어 있었지만, 출연진들은 처음엔 유병재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후 유병재는 “한 시간 전부터 여기 있었다”며 땀을 흘리며 등장했다.

네 사람이 만나 본격적인 염리동 탐방이 시작됐다. 염리동 소금길은 철거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다른 곳보다 사람 사는 집이 드물었다. 이에 유병재와 이시영은 불이 켜진 집을 찾아다니며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첫 도전은 실패로 끝났다. 그럼에도 이들은 지치지 않고 계속 초인종을 눌렀다.

몇 번의 도전 끝에 한 어머니가 집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어머니는 “반찬이 없다“라며 망설였지만, 유병재는 “상관없다”고 말하며 설득했다. 결국 유병재와 이경규 팀은 집 입성에 성공했다.

어머니는 딸과 함께 하는 식사를 준비 중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경규와 유병재가 신경 쓰이는 듯 “떡국 드시겠냐”, “LA갈비 구워 드릴까”라고 계속해서 물으며 따뜻한 온정을 베풀었다.

이윽고 이들이 앉은 식탁 위에는 떡국에 LA갈비, 나박김치 등 정성을 가득 담은 진수성찬이 펼쳐졌다. 유병재와 이경규는 어머니, 딸과 함께 든든한 한 끼를 함께했다.

한편 이시영과 강호동은 흘러가는 시간에 불안한 기색을 보였다. 급한 마음에 이시영은 연이어 문을 두드렸고, 결국 자취하는 학생의 집에 입성했다. 학생은 꽃게탕하고 가자미를 먹기 위해 준비 중이었다. 학생 옆에서 이시영은 “호박, 양파, 무 들어가는 거냐”고 물으며, 진행 본능 드러내기도 했다.

학생은 뮤지컬 배우를 꿈꾸며 현재 아르바이트 중인 입장. 이시영은 “힘들 것 같다”고 운을 뗐고, 학생은 “안 힘든 게 없는 것 같다. 그것 때문에 우울해하면 저만 힘들다”라며 의젓한 면모를 보였다. 이들은 꽃게탕과 가자미를 함께 먹으며 겨울 추위를 녹였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