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푸른바다의 전설’은 해피엔딩이었다.

2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에서는 심청(전지현)과 허준재(이민호)의 행복한 결말이 그려졌다.

심청은 준재와 키스 후, 그의 기억을 빼앗은 뒤 바다로 향했다. 준재는 “내 기억 지우지 말고 가라”라고 부탁했으나, 심청은 “간직할게. 그리고 돌아갈게”라고 혼잣말하며 바다로 뛰어들었다.

기억을 잃은 준재는 로스쿨생이 돼 검사의 길을 걷기로 마음 먹었다. 하지만 술에 취할 때마다 “보고 싶다”라며 오열, 심청을 향한 그리움을 키웠다.

3년이 흘렀다. 심청은 인어 후배(김슬기)에게 “나밖에 모르는 잘생긴 바보를 만났다. 심장이 두근두근 뛰더라. 아무리 심장이 뛰어도 총 앞에선 소용 없더라. 맞아 보니까 알겠더라. 상어랑 돌고래가 왜 한 번에 가는지. 안 맞아봤음 말을 말아라. 오랜 세월 재활에 힘썼다”고 털어놨다.

돌아온 심청은 모든 것이 그대로인 준재의 집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조남두(이희준), 모유란(나영희), 차시아(신혜선)를 보며 반가워하기도. 남두와 시아는 심청이 집 구조, 허준재에 대해 낱낱이 알고 있자 준재를 짝사랑하는 여자라고 치부했다.

준재와 마주친 심청은 할말을 잃은채 눈물을 흘렸다. 심청을 알아보지 못한 준재는 “누구냐. 무슨 일로 왔냐”라고 싸늘히 말했다. 심청은 ‘나 이제 건강하다고, 보고싶다고 말하고 싶어서 왔다. 사랑해’라고 속으로 말했다. 심청은 “예전에 잠깐 안 사이다. 허준재 씨는 기억할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준재는 뒤늦게 심청을 알아봤다. 홀로 눈오는 거리에 앉아 있는 심청에게 다가가 “왜, 또 돌아가게? 너가 원한 게 이런 거였어? 세상에서 완벽히 지워져 나조차 너를 잊는 것?”이라며 손과 우산을 건넸다. 알고보니 준재는 심청을 기억하는 것. 준재만 유일하게 심청의 기억을 품고 있었다. “바보야, 백 번을 지워봐라. 내가 널 잊나”라며 심청을 껴안았다.

준재는 “내가 너와 어떤 말을 했고, 어딜 갔고. 이런 건 지울 수 있었는지 몰라도 너는 그냥 내 몸이 기억하고 심장에 쓰여있는 것이다. 그건 어떻게 해도 안 되는 것이었다. 매일 잊지 않으려고 정말 많이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알고보니 준재는 심청과의 기억을 잊지 않기 위해 매일 기록했고, 바다 곁에 심청과 함께 살 집까지 구했다. 결국 두 사람은 속초 바닷가 한집에 살며 뜨거운 사랑을 키워갔다. 심청은 검정고시 준비에 나섰고 준재는 검사가 되는 데 성공했다. 또, 심청이 2세를 갖는 것으로 마무리 돼 훈훈함을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