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기고X기리보이 ‘소란했던 시절에’ 앨범아트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정기고X기리보이 ‘소란했던 시절에’ 앨범아트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정기고X기리보이 ‘소란했던 시절에’ 앨범아트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인디뮤직의 협업 프로젝트 ‘빈티지박스’의 세 번째 곡이 16일 0시 공개된다.

빈티지박스 세 번째 리메이크곡 ‘소란했던 시절에’에는 한국의 대표적인 네오 소울 아티스트인 정기고와 저스트뮤직 소속 프로듀서 겸 아티스트로 최근 힙합씬에서 가장 주가를 올리고 있는 래퍼 기리보이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진행되었다.

‘소란했던 시절에’는 매력적인 허스키 보이스에 팝 감성의 어쿠스틱 음악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감성 싱어송라이터 빌리어코스티의 대표곡으로, 빌리어코스티는 감미롭고 포근한 목소리와 감수성을 자극하는 어쿠스틱 발라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뮤지션.

정기고는 원곡이 갖고있는 쓸쓸함과 아련함을 그만의 부드러운 감성 보컬로 잘 표현해주었고, 기리보이는 섬세한 감정 조절을 통해 옛 사랑에 대한 추억을 상기 시키는 랩으로 곡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또한 빈티지박스 프로젝트는 김정윤 일러스트레이터와 시리즈별 아트워크 콜라보레이션으로도 관심을 끈다.

김정윤 일러스트레이터는 건국대 애니메이션과를 졸업하고, 현재까지 크고 작은 전시와 각종 브랜드와의 협업 작업을 진행해왔다. 농구와 조던 등의 패션아이템을 향한 관심, 소년과 소녀의 이야기들을 주된 소재로 작업하며 지금의 젊은 친구들이 좋아하는 감각적인 관심사들을 그림으로 풀어낸다.

‘소란했던 시절에’는 제목 그대로 소란했던 시절 느낄 수 있는 아련함과 쓸쓸했던 추억을 담은 곡으로 올해도 변함없이 돌아온 추운 겨울, 가슴속 깊은 여운을 남기며 따뜻하게 녹여줄 곡이 될 전망.

한편, 정기고와 기리보이가 함께한 ‘소란했던 시절에’는 16일 0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전격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