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슈퍼주니어 이특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슈퍼주니어 이특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슈퍼주니어 이특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이 정글에서 유재석의 이름을 외친다.

10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파푸아뉴기니(이하 정글의 법칙)’ 편에서는 일부 멤버들이 밤 사냥을 떠난 사이, 슈퍼주니어 이특, 몬스타엑스 셔누, 배우 장희진이 생존지를 지키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아이돌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진 이특과 셔누는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힘들었던 데뷔 시절의 이야기를 털어놓던 이특은 갑자기 날아든 메뚜기에 비명을 지르며 일어났다.

한껏 겁을 먹었던 이특은 메뚜기임을 확인하고 “어? 재석이 형”이라고 아는 체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후 깨져버린 진지한 분위기에 “진지한 얘기를 좀 하려고 했는데”라며 머쓱해했다고.

‘정글의 법칙’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